NEWS

Deargen-Samsung Medical Center signed a joint research agreement using ‘AI for The Development of Alzheimer Treatment’

바이오스펙테이터 김성민 기자

알츠하이머병 환자에 대한 통합 데이터베이스 구축 및 신규 타깃 발굴​

인공지능(AI) 신약 개발 바이오텍 디어젠(Deargen)이 삼성서울병원 치매 융합연구센터 센터장 서상원 신경과 교수와 AI 기술을 활용하여 새로운 알츠하이머 치료제 발굴을 위한 연구협력 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디어젠과 삼성서울병원은 ▲알츠하이머병 환자의 통합 데이터베이스(DB) 구축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을 활용한 타깃 후보군 발굴 ▲선도물질(Lead Compound) 개발 ▲신약 발굴 등의 범위에서 공동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연구에 활용되는 알츠하이머병 환자의 통합 DB에는 삼성서울병원에서 자체 구축한 데이터뿐만 아니라 국내 여러 의료기관의 자료가 함께 통합 구축된 많은 양의 고품질 빅데이터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이 연구 결과가 신약개발에 적용될 예정이다.

디어젠의 인공지능 신약 개발 플랫폼은 알츠하이머병에 대한 데이터를 학습해, 자체 발굴한 치매를 타겟으로 하는 신약 후보 물질이 최근 특허등록이 완료했다고 밝혔다. 디어젠 인공지능 플랫폼의 유용성을 증명한 바 있다.

이러한 역량을 바탕으로 디어젠은 아밀로이드솔루션 (Amyloid Solution)과 알츠하이머 치료제 개발을 위한 포괄적인 공동연구 체계를 구축하고, 현재 5개의 파이프라인에 대해 공동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서상원 삼성서울병원 치매 융합연구센터장은 “기존 시장에 없던 알츠하이머병 치료에 확실한 효과를 보이는 치료제 개발을 위해서는 신약 개발 연구의 새로운 혁신이 필요하다” 며 인공지능 고도화에 성공한 디어젠과의 연구 협력을 통해 타겟을 개발하고, 환자에게 꼭 필요한 신약을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강길수 디어젠 대표는 “최고 수준의 의료진, 고품질의 빅데이터와 연구 경험을 가지고 있는 삼성서울병원 치매 융합연구센터와 함께 이번 공동연구를 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개발에 새로운 길을 열 수 있도록 연구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디어젠은 SK케미칼, 대웅제약 자회사인 아이엔테라퓨틱스, 한독, 아밀로이드솔루션, 옵티팜, 업테라 등 다양한 파트너사와 광범위한 치료영역에서 신약 개발연구 협력을 이어나가고 있다.